뮤직 엔터뉴스

충격…걸그룹 씨스타, 7년만에 해체 결정…재계약 여부는 미정

걸그룹 씨스타가 7년 만에 해체한다.

23일 다수의 매체는 씨스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의 말을 빌려 “씨스타가 해체하게 됐다. 오랜 논의 끝에 오는 31일 발매되는 싱글을 마지막으로 해체수순을 밟게 됐다. 개인별 재계약 사항은 미정이다.”고 전했다.

또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멤버들이 소속사와 오랜 시간 진로를 상의했다. 7년 간 고생하며 활동한 멤버들이 다른 도전을 해보겠다는 의견을 존중해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씨스타의 멤버들도 팬카페에 손편지를 올려 팀 해체 소식을 전했다.

효린은 ”씨스타의 효린으로서 멤버들과 그리고 스타1(팬클럽)과 함께 한 시간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시간이었고 꿈과 같은 순간들이었다“라며 ”이제 우리 씨스타 멤버들은 제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가게 되었다“라고 남겼다.

보라도 ”제가 매년 팬들께 행복하자고 했는데 저희와 함께 한 7년이 다들 즐겁고 행복했으려나 모르겠다“라며 ”저는 스타1과 씨스타 멤버들이 함께했던 시간이 정말 너무나 소중하고 행복했다. 제 노력보다는 많은 분에게 진심이 닿지 못한 것 같고 씨스타 활동을 하면서 여러분들에게 더 잘해주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점점 더 커지는 것 같다“라고 적었다.

또 소유는 “행복했던 순간에도 힘들었던 순간에도 항상 옆에 있어주는 우리 멤버들이랑 스타1이 있었기 때문에 더 행복하고 덜 힘들었던 것 같다. 돌아보면 팬분들이랑 함께 했던 시간들이 많이 부족했던 것 같아서 아쉽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다솜도 “여러분들과의 교감으로 조금 고될 수 있었던 7년의 여정을 행복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정말 아쉽지만 씨스타는 이번 앨범을 마무리하고 각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 팬분들의 넘치는 사랑을 앞으로 각자 활동을 통해서 조금씩 보답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씨스타의 팀 해체는 의외라는 반응이다.

소속사와 팀의 팀워크가 좋았으며 멤버들간의 사이도 각별했고 새 앨범을 낼 때마다 음원차트 1위를 찍는 등 팀 자체가 하락세를 걷고 있지도 않아 가요계와 팬들의 놀라움과 아쉬움이 클 것으로 보인다.

씨스타는 2010년 6월 ‘Push Push’로 데뷔한 이후 ‘So Cool’, ‘Loving U’, ‘Give it to me’, ‘Touch my body’등 다수의 히트곡을 배출하며 한류 KPOP 최고의 걸그룹으로 글로벌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오디션진닷컴 오디션

About the author

AuditionZine.com

AuditionZin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