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엔터뉴스

샤이니 온유, 연기돌로서 신스틸러 페스티발 신인상 수상

사진 : KBS2 태양의 후예

온유가 연기돌로서 생애 첫 신인상을 수상한다.

샤이니 온유는 오는 19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2016 신스틸러 페스티벌’에 신인상 수상자로 참석한다.

온유는 지난 4월 종영된 KBS-2TV ‘태양의 후예’에서 흉부외과 레지던트 1년차 ‘이치훈’을 연기했다.

처음으로 맡은 정극에서 유쾌한 레지던스 모습은 물론, 직업에 대한 고뇌에 빠지는 연기까지 소화하며 ‘연기돌’ 가능성을 보여줬다.

여자 신인상은 KBS-2TV ‘아이가 다섯’에서 순진한 초등 교사 ‘연태’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신혜선이 이름을 올렸다.

‘2016 신스틸러 페스티벌’은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배우들을 위한 시상식으로 고창석, 김희원, 오정세, 성지루, 라미란, 김영옥, 김한민 감독 등이 자리를 빛낸다.

블루나이트 대관/오픈마이크/오디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