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엔터뉴스

SBS K팝스타, 시즌6로 대단원의 막 내려 – 기존 가수, 연습생에게도 기회

SBS 예능 프로그램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가 시즌6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K팝스타6’ 제작발표회에서 박성훈 PD는 ‘K팝스타6’의 부제를 ‘더 라스트 찬스’라고 밝혔다. ‘K팝스타6’가 ‘K팝스타’의 마지막 시즌이라는 것이다.

규칙도 대대적으로 변경되었다.  기존에 우승자가 소속사를 선택할 수 있었다면, 시즌6에서는 소속사를 선택하지 않고 JYP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안테나 뮤직이 공동으로 프로듀싱하게 됐다.

박성훈 PD는 “시즌6에셔는 세 회사가 공동으로 프로모션하고 데뷔 무대를 공동으로 준비하며 회사당 한 곡씩 준비한다. 세 회사의 프로듀싱 방식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빛을 보지 못한 가수들을 재조명한다는 취지에서 기존 가수와 소속사 연습생에게도 문을 열었다.

양현석은 “시즌6에서는 주변에 있는 이들을 좀 더 대형 기획사의 기획력과 프로모션으로 빛을 보게 해주고 싶다. 시즌6에서 해외에서도 인기를 끄는 친구들을 만들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다른 소속사의 연습생이 우승할 경우 프로듀싱해주고 원래 기획사로 돌아가는 방식이다. 우승한 참가자가 기획사가 없다면 프로그램이 끝난 뒤 세 기획사에 오고 싶다면 개인적으로 협의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K팝스타6’는 올해 하반기 제작 예정이다.